컨텐츠 바로가기

씨엘, 대학축제 공연 중 관객 난입…껴안기까지 "경호팀 뭐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그룹 투애니원(2NE1) 씨엘(CL)의 대학축제 무대 중 관객이 난입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9일 오후 서울 중앙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축제 공연이 열린 가운데 초대 가수인 씨엘의 퍼포먼스 중 한 남성 관객이 무대에 난입했다.

공연 중 별다른 제지 없이 무대에까지 올라간 이 남성은 한창 노래를 부르고 있는 씨엘을 끌어안기도 했다.

갑자기 무대 중앙에 난입한 관객에 지켜보던 관객들까지 놀란 상황이었지만, 씨엘은 크게 당황한 기색 없이 해당 남성에게 마이크까지 대 주며 노련하게 대응했다. 뒤늦게 제지당해 무대를 내려 온 이 남성이 팬심을 호소하자 씨엘은 손을 흔들어 인사까지 해 주는 여유를 보였다. 미소를 잃지 않은 씨엘의 프로다운 대처에 공연 또한 중단 없이 이어졌다.

수많은 관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벌어진 관객 난입 소동은 SNS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해당 남성이 흥분을 주체하지 못한 팬이었고, 씨엘 또한 이에 유연하게 반응하면서 관객 난입 소동은 다행히 별다른 불상사 없이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허술한 경호와 뒤늦은 대처는 우려를 낳기에 충분한 상황. 만약 나쁜 의도로 접근한 괴한이었다면 자칫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지난 22일에는 가수 허각이 포항대학교 축제 공연 중 무대에 난입한 취객에게 마이크를 뺏기고 위협을 받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 가슴을 쓸어내린 바 있다.

누리꾼들은 "깜짝 놀랐다" "성추행 아니냐" "경호팀은 뭐 하고 있었나" "경호가 너무 허술하다. 어떻게 막 올라가게 놔둘 수 있나" "나쁜 의도로 접근했다면 큰일날 뻔 했다"라며 지적과 우려를 쏟아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