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1조 6천억 들인 '가스 외교'..."다 팔아도 614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 외교'에 적극 참여했던 한국가스공사가 극심한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해 당시 시작한 해외 사업들 정리에 나섰는데요.

지금까지 1조 6천억 원을 투자했는데, YTN 취재 결과 전부 가스공사 예상대로 매각해도 6백여억 원만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는 고스란히 국민 부담으로 이어질 거란 지적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