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절대, 절대, 절대로 인정 안 해"…러 병합 예고 강력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2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에 대한 병합을 예고하자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미국은 특히 러시아의 점령지 병합에 대응한 추가 제재를 예고했으며 이번 병합과 맞물려 있는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위협에 대한 감시도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DC 국무부에서 열린 남태평양 도서국과의 정상회의에서 "미국은 절대로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러시아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과정에 '절대(never)'라는 단어를 3번 연속으로 사용했으며 "이른바 주민투표는 완전한 가짜이며 그 결과 역시 모스크바가 조작한 것"이라고 공격했습니다.

이어 "우크라이나 국민의 진정한 의지는 국가의 독립을 유지하고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하는 것에서 보듯이 분명하다"면서 "푸틴의 제국주의적 야망을 추구하기 위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은 유엔 헌장 및 주권과 영토에 대한 기본 원칙에 대한 명백한 위배"라고 비판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도 이날 별도 성명을 통해 "미국은 가짜 주민투표의 결과나 합법성, 러시아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동맹 및 파트너 국가와 함께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자국 영토를 수호하려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 내에서 우크라이나의 통합과 주권, 독립, 영토를 지지한다"면서 "우리는 얼마가 걸리든 필요한 만큼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이전부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주민 투표를 하고 이를 명분으로 해당 지역을 병합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미국은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번 병합이 강행될 경우 병합과 관련된 러시아 및 우크라이나 조력 단체 및 인사를 제재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병합 작업 완료를 선언하면 그 이후로는 해당 지역을 되찾기 위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을 러시아 영토에 대한 침범으로 간주하고 대응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은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러시아 보호를 위해서는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언급한 점을 주목해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동향을 사전에 포착하기 위한 정보 감시 활동을 강화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기태 기자(KKT@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