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尹 외교' 여야 갈등 '전면전'… 與, 국회의장 사퇴 결의안 응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머니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왼쪽)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첫 세션에서 박진 외교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둘러싼 여야 정쟁이 전면전 양상으로 치달았다.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강행 처리하자 국민의힘은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발의로 대응했다. 여야 갈등이 극심해지면서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 역시 정쟁의 장으로 전락할 것이란 우려가 번진다.


與, '김진표 사퇴 결의안'으로 대응… 박진 해임 건의 '수용 불가' 방침

머니투데이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김미애(왼쪽),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30일 오전 국회 의안접수센터를 찾아 '국회의장 김진표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다. 민주당 출신인 김진표 의장이 전날 국회 본회의를 열어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표결 처리한 데에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법상 국회의장은 당적을 보유하지 않도록 규정한다. 그 이유는 특정 정당이나 정파에 편중되지 말고 중립적 위치에서 국회를 잘 이끌어 달라는 취지"라며 "어제 김 의장은 민주당이 제기한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국민의힘과 협의도 제대로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의사일정 변경을 동의했다. 중립성에 대한 국회법 취지를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당정은 민주당의 해임 건의를 정략적 행태로 규정하며 수용하지 않겠단 입장이다. 박 장관은 이날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은 정쟁을 할 때가 아니고 국익을 생각할 때이다. 그런 의미에서 외교부 수장으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이라며 사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요청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민주당의 외교참사 공세를 "억지 자해 참사"라고 규탄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과거 여당의 김두관 행정자치부 장관 해임 건의 사례가 소환되는 데에는 "같은 해임안이지만 상황이 다른 것이다. 국민이 맞다고 하면 받는 것이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은 2003년 9월 단독으로 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의결했다. 당시 김 장관은 자진 사퇴했다.


공세 강화하는 野… 이재명 "지금 들어도 바이든, 국민 머리·지성 있다"

머니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가 30일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박 장관 경질과 윤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이재명 대표는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냐. 적절하지 않은 말을 했으면 잘못했다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무안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국민도 생각하는 머리가 있고 판단하는 지성을 갖고 있다는 점을 반드시 기억하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핵심 공약 이행 사례인 대통령실 용산 이전 문제를 다시 꺼내들었다. 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은 이날 대통령실 이전에 드는 비용이 총 1조794억8700만원에 달한다는 추산을 내놨다. 경호 관련 규제로 용산 일대 개발이 제한된다며 지금이라도 청와대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감에서는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및 허위 학력 의혹에 대한 대대적인 공세에 나서겠다고 벼르고 있다. 지난 23일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홍재 국민대학교 총장, 장윤금 숙명여자대학교 총장 등은 국감 증인으로 채택하는 안건을 민주당 단독으로 의결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선 김 여사를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를 증인으로 신청하며 맞섰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