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영희, 회장직 놓지 않으려 공다임과 물귀신 작전..."죽어도 이 집에서 죽어"('황금 가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 나영희와 공다임이 이휘향 집에 무단침입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차화영(나영희 분) 회장이 해임을 당하자 복귀를 위해 딸 홍진아(공다임 분)과 물귀신 작전을 썼다.

이날 외출에서 돌아온 고미숙(이휘향 분)은 집을 지키고 있는 홍진아와 차화영의 모습에 당황했다. 고미숙은 어이없어하며 "지금 주인도 없는 남의 집에서 뭐하시는 겁니까? 동하가 이혼 소장 보낸 걸로 아는데?"라고 따졌다.

이어 그는 "딸내미는 그렇다 치고 이제는 엄마도 정신줄을 놨나 보네? 딸 데리고 나가세요"라고 쫓아내려 했지만 차화영은 "다시는 귀찮게 하지 않을 거다"라며 "이거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진아의 각서다"라며 홍진아에게는 "결혼하면 그 집 귀신인거야. 죽어도 이 집에서 죽어. 여기서 나오면 네가 그렇게 사랑하는 강서방 못 보는 거야"에게 경고했다.

홍진아는 무릎을 꿇고 고미숙에게 빌며 "용서해주세요. 저 죽어서도 이 집 귀신이 되어야 해요"라며 끈질기게 굴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