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잘린 노래 준 거야?”...‘히든싱어7’ 엄정화, ‘포이즌’ 비화에 버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작곡가 주영훈이 엄정화의 히트곡 ‘포이즌’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7’은 엄정화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3라운드 미션곡은 ‘포이즌’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 노래를 작곡한 주영훈은 “엄정화 씨만 가진 호흡이 있다. 이 세상 누구보다 아름답고 섹시한 숨소리가 있다. 그래서 그 숨소리만 계속 녹음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베이비복스에게 주려고 했던 곡이다. 저도 잊고 있었는데 얼마 전에 간미연 씨를 만났다가 기억이 났다. 원래 제목이 '낙타의 꿈'이었는데, 아랍풍 힙함음악이었다”라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를 듣던 엄정화는 “잘린 노래를 나한테 준 거냐”라고 버럭했고, 주영훈은 “안 하겠다고 했는데 멜로디가 너무 좋아서 아깝더라. 가사를 다 바꾸고 편곡했다. 제목도 당시 인기 많았던 프랑스 향수에서 따왔다”라고 수습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JT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