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북핵에 '행동하는 한미동맹' 구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군의 날인 오늘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하고 '행동하는 한미동맹'을 구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고 핵 비확산체제에 정면 도전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비핵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하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며 "앞으로 한미 연합훈련을 강화해 북한의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는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정은 기자(hoho0131@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