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치기왕 김일과 명승부...'역도산 제자' 이노키 심부전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안토니오 이노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프로 레슬링 대부인 안토니오 이노키(79)가 1일 오전 심부전으로 별세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1943년 일본 가나가와현에서 태어난 이노키는 중학교 때 브라질로 이주했으나 브라질을 방문한 역도산의 눈에 띄어 17세에 일본 프로 레슬링계에 뛰어들었다.

이노키는 김일, 자이언트 바바와 함께 역도산의 3대 제자로 일본 프로 레슬링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1960년 프로 레슬링 데뷔전 상대는 박치기로 유명한 김일이었다.

데뷔전에서 김일에게 패했으며 이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여러 차례 김일과 명승부를 펼치며 한국 민에게도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1976년 도쿄에서 당시 프로 복싱 세계 헤비급 챔피언인 무하마드 알리와 이종 대결을 벌여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중앙일보

일본 프로 레슬러 안토니오 이노키(오른쪽)가 1976년 6월 1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프로 복싱 세계 헤비급 챔피언인 무하마드 알리(왼쪽)와 이종 대결을 벌이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노키는 1989년 스포츠평화당을 만들어 같은 해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당선됐다. 1990년 걸프전 당시에는 이라크에 인질로 잡혀 있던 일본인들을 구출하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하지만 1995년 선거에서 낙선했고, 1998년에는 레슬링과 정치 양쪽에서 모두 은퇴했다. 이후 2013년 정계에 복귀해 참의원에서 재선됐다.

한편 이노키는 1995년 북한에서 처음으로 프로레슬링 공연을 했으며 이후에도 의원 신분으로 자주 방북하는 등 북한과도 인연이 깊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