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인정 안 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 주권 반드시 존중돼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임수석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는 유엔헌장을 위배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고 1일 밝혔다.

이어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지역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점령지 4개주를 합병하겠다고 선언한 데에 대한 비판이다.

러시아는 지난 23일부터 이들 지역에서 닷새간 러시아 귀속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이후 해당 4개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민들이 87∼99%의 압도적 찬성으로 러시아와의 합병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 서방권 국제기구와 주요국들은 러시아의 병합 조치에 반발 성명을 냈다. EU 이사회는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주에 대한 러시아의 불법 합병을 단호히 거부하며 분명히 규탄한다”고 강조했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나토 동맹국들은 러시아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도 푸틴 대통령에 “합병이라고 일컬어지는 것이나, 총구를 들이댄 채로 진행된 가짜 주민투표를 절대로 인정하지 않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도 이날 러시아의 영토 합병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투표에 부쳤지만, 안보리 상임 이사국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부결됐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