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약배우’ 오명 벗은 이상보 “달랑 문자 통보, 진실 묻히지 않기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우 이상보. [KBS, 이상보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던 배우 이상보 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뒤 심경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밝혔다.

이 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달랑 문자 하나에 통보로 진실이 쉽게 묻히지 않길"이라고 했다.

이어 "하나씩 하나씩, 수많은 이름 모를 분들의 격려와 응원에 힘을 입어 순리대로 잘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YTN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이 씨에 대해 마약 투여 혐의가 없다고 봐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경찰은 이 씨의 소변과 모발을 정밀 감정한 결과 향정신성 물질 반응이 나오긴 했지만, 이 씨의 처방 내역을 분석한 결과 마약을 투여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봤다.

헤럴드경제

배우 이상보 인스타그램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0일 경찰은 "약에 취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걸어간다"는 내용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나서 이 씨를 포착, 자택에서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입건해 수사했다.

당시 이 씨는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대에 이 씨의 소변과 모발에 대한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국과수의 감정 결과 이 씨의 소변과 모발에서 '모르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 밖에 여러 향정신성의약품 성분이 나왔지만 이는 이 씨가 그간 병원에서 처방받은 내역으로 파악됐다.

헤럴드경제

배우 이상보.


이 씨는 그간 자신의 결백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 씨는 인스타그램에서 "저는 명절을 함께 할 가족이 없다. 올해 같이 힘들고 외로울 땐 가족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진다"며 "그날은 오랫동안 복용한 약으로도 마음을 다스릴 수 없었다. 술을 한 잔 했던 게 불미스러운 사건의 단초가 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지난 몇년간 가족을 하나 둘 보내며 수백번, 수천번 하늘을 원망했다"며 "신경안정제에 더 의존했고, 이제 안정제 없이는 우울해질 수밖에 없는 나약한 인간이 됐다. 마약 배우라는 오명은 배우이기 전에 한 인간으로 매우 견디기 힘든 오점이다. 저와 관련한 오해를 풀고 제 명예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씨는 2006년 KBS2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했다. OCN '루갈', JTBC '사생활'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KBS2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 출연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