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근, 데뷔 8주년에 과거 반성 "내가 다 망치긴 했지만…멋진 가장 되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한동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수 한동근이 데뷔 8주년을 맞이한 소감과 반성의 마음을 전했다.

한동근은 지난 9월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무 살부터 서른까지, 내 인생의 3분의 1을 정말 많은 분들의 응원과 질타 속에서 지냈구나"라며 "이런 인생을 살게 될 줄 몰랐지 진짜, 정말 많은 일이 있었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뭘 해야 할지 모를 때 무작정 나가본 '위대한 탄생3'에서부터 정말 천운으로 만나게 된 플레디스란 회사에서 음악을 발매할 수 있게 되고 일이 너무 없어서 혼자 찾아가 본 뮤지컬 오디션에 발탁돼서 뮤지컬도 해보고 오랫동안 음악 경연프로그램들도 나가면서 부족하지만 내 목소리를 정말 많은 분들께 들려드릴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어"라고 털어놨다.

또 한동근은 "내가 다 망치긴 했었지만 그래도 오래 받았던 넘치는 관심과 내가 뭘 배운 게 없지만 그래도 살면서 이것보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게 있을까 싶은 마음 때문에 포기하지 못하고 음악을 계속했던 것이긴 하다"며 "너무 고단했었는데 견디지 못할 만큼의 시련은 없다는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최대한 감사한 마음으로 견뎌왔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생각하며 살아 봐야지"라고 고백했다.

이어 한동근은 "주변 사람에게, 그리고 새로 온 회사에게 같이 하는 동안만큼은 다시는 걱정끼칠 일 없게 살아봐야지"라며 "이젠 결혼도 했고 나도 멋진 가장이 되고 싶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동근아 고생했고 앞으로 힘내! 꼭 잘 할 수 있을 거야! 노래하자!"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끝으로 한동근은 "8년 그동안 너무 감사했습니다! 무슨 말을 써야 할지 모르겠어서 혼자 이런 말, 저런 말 적어봤다"며 "앞으로 더 좋은 음악으로 인사드릴게요!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동근이 공개한 사진에는 아내의 축하를 받고 있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 케이크에는 '데뷔 8주년'이란 문구가 적혀있다. 또 한동근의 아내는 "여보 데뷔 8주년 축하해, 사랑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한동근은 지난 2013년 MBC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 '그대라는 사치' 등의 히트곡을 내며 인기를 끌었다. 그러다 지난 2018년 8월 음주운전이 적발돼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지난 2019년 현 소속사 브랜뉴뮤직과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 5월에는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