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히잡벗고 식당 갔다가…체포된 이란 여성 ‘연락두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체포된 이란 여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란에서 ‘히잡 미착용’ 여성의 의문사를 둘러싼 규탄 시위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히잡을 벗고 식당에 간 여성이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현지시간) 미 CNN 보도에 따르면 이란 당국은 지난달 28일 SNS에 테헤란의 한 식당에서 히잡 없이 아침 식사를 하는 여성의 사진이 올라오자 즉각 이 여성을 소환했다.

이 여성은 문제의 사진이 온라인에 게재된 후, 당국에 불려가 경위를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의 가족들은 한참동안 연락이 두절된 여성이 몇 시간 뒤 동생에게 짤막한 전화를 걸어 “에빈 감옥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에빈 교도소는 당국이 반정부 인사를 가둬온 곳으로 반인권적 처우로 악명이 높은 곳이다.

가족들은 여성이 교도소 수감 이후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고 주장하며 SNS로 상황을 알리고 있다.

현재 이란에서는 ‘히잡 의문사’로 촉발된 시위가 수일 째 이어지고 있다. 앞서 쿠르드계인 마흐사 아미니(22)는 지난 13일 테헤란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로 연행된 뒤 조사를 받던 중 사망했다. 경찰은 조사 중 구타 등 가혹행위는 없었다며 그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지만 유족 측은 아미니가 평소 심장질환을 앓지 않았다며 이를 일축했다.

아미니의 사망 이후 이란 전역에서 반 정부 시위가 열렸다. 유명 배우, 예술가, 스포츠 선수들이 시위에 지지를 표명하면서 시위는 80개 도시로 확산했다. 당국은 반정부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탄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이번 시위는 이란에서 지난 2019년 기름값 인상에 항의한 반 정부 시위 이후 최대 규모다. 마흐사 사망 이래 어린아이를 포함해 최소 83명이 사위에서 목숨을 잃었다. 이외에도 1000여 명이 시위로 인해 구금된 상태고, 언론인도 최소 28명이 붙잡혀 있다.

최근에는 작가 겸 시인 모나 보르주에, 축구선수 호세인 마히니, 악바르 하셰미 라프산자니 전 이란 대통령의 딸 파에제 하셰미 등을 잇따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인권단체에 따르면 트위터에 퍼진 반정부 민심을 노래로 엮은 가수 셔빈 하지푸르도 당국에 체포됐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29일 “이란 당국이 시위 관련자와 언론인, 활동가 등을 체포하고 있어 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