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한미 연합방위 능력에 든든" 주한美사령관 "같이 갑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군의날 기념행사 경축연

연합뉴스

국군의날 기념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계룡=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10.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제74주년 국군의 날인 1일 "우리 군의 위용과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 능력을 보니 무척 자랑스럽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국군의 날 기념행사 후에 진행된 경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반한 강력한 대북 억제력뿐만 아니라 장병 여러분의 확고한 대적관과 실전적 교육훈련으로 무장한 군대야말로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와 세계 시민의 자유를 보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은 축배 제의에서 "오늘 기념행사에서 선보인 한미동맹의 전력은 '힘에 의한 평화'를 지키기 위한 우리 힘의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막강한 힘을 보유한 팀의 일원인 게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러캐머라 사령관은 한국어로 "같이 갑시다"를 축배 구호로 외쳤고, 참석자들은 같은 뜻의 영어인 "위 고 투게더"(We go together)로 답했다.

윤 대통령은 경축연에 참석한 유엔 참전국 대사들과 무관들에게 "72년 전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의 손을 잡아줬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장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사무총장 등과 인사했다.

그는 최윤희 전 합참의장 등 군 원로들을 만나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우리 군이 뒷받침할 수 있도록 선배들이 후배들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hye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