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기란 없습니다" NC, 끝까지 간다 [MK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기는 없습니다."

강인권 감독대행이 이끄는 NC 다이노스는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4차전을 치른다.

NC는 전날 LG에 1-2로 아쉽게 패했다. 1회 선취점을 따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선발로 나온 송명기도 강인권 감독대행의 바람대로 5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이어 나온 불펜진도 3이닝을 1실점으로 막으며 선방했다.

매일경제

강인권 NC 감독대행이 5강을 향한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1회 이후 단 한 점도 올리지 못했다. 박민우와 이명기, 테이블세터가 4안타를 합작했으나 박건우-양의지-손아섭으로 이어지는 클린업트리오가 무안타에 머물면서 힘을 내지 못했다. 1-2로 패했다.

6위 NC(62승 72패 3무)와 5위 KIA 타이거즈(66승 70패 1무)의 승차는 3경기까지 벌어졌다. 잔여경기가 7경기뿐. 물론 따라가기 불가능한 건 아니지만, 쉬운 상황도 아니다.

그렇지만 NC에게 포기는 없다. 끝까지 간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강인권 감독대행은 "마운드 운영은 이전에 해왔던 것처럼 시즌 끝날 때까지 똑같이 간다. 우리가 5위를 못 잡는다고 해서 포기는 없다. 늘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 기존 우리가 했던 대로 운영할 생각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2일 선발은 김태경, 3일 수원 kt 위즈전 선발은 구창모로 예고했다.

전날 패배 후 브리핑을 가지면, 분위기가 다운되는 게 당연하다. 강인권 대행은 "오늘 꼭 승리해서, 내일은 분위기 좋게 하겠습니다"라고 웃으며 승리 각오를 다졌다.

이날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좌익수)-손아섭(지명타자)-박건우(중견수)-노진혁(유격수)-오영수(1루수)-정진기(우익수)-박대온(포수)-서호철(3루수) 순으로 선발 타순을 짰다. 선발 투수는 맷 더모디.

[잠실(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