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팝업★]"곧 돌아오겠다" 홍진경, 최준희 학폭 논란 그후‥유튜브 휴식기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홍진경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홍진경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지난달 30일 홍진경은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감사했습니다. 꼭 다시 만나요-천재 홍진경'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홍진경은 제1회 찐천재 방학식을 열었다. 홍진경은 "공식적으로 방학식이고 수업을 안 해도 되는 날이라서 마음놓고 놀아보려고 한다. 간단한 전, 다과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남창희, 그리, 홍진경은 롤링페이퍼를 썼다. 홍진경은 "우리가 중3 수학을 마치지 못하고 방학하게 됐다. 기다려주신 학부모, 수험생들에게 미안하다. 못하고 방학해서 죄송하다"라고 했다.

홍진경은 수학 공포증이 있다며 "제가 공부를 진짜 좋아했다. 다른 과목은 평균 80점 이상이었는데, 수학이 평균을 다 깎아 먹었다. 그래서 학교 생활이 재미없고 자존감이 떨어졌다. 정말 한이 생겼다. 자식을 낳았을 때, 그 자식이 수학 때문에 자존감이 떨어지지 않도록 끝까지 가르치기로 했다. 쉽게 수학을 가르쳐줄 수 있는 채널을 만들고 싶어서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홍진경이 공부 유튜브를 시작한 것에 대해 "갑자기 자기가 공부를 한다 그래서 도전하는 건 괜찮다고 했다. 그런데 구독자가 100만 명이 넘을 줄 몰랐다. 저는 진짜 바닥 도로로 봤다"라고 했다.

또 전현무 역시 "홍진경은 세 명 중 가장 우수한 학생이다. 모르는 걸 창피해하지 않는다. 그게 정말 좋다. 제가 수학 때문에 재수했는데, 진경이처럼 살았다면 수학 때문에 재수하지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수학 선생님으로 나왔던 안철수도 "정곡을 잘 찔렀던 것 같다. 생각도 못한 질문들이 훅훅 들어오더라. 좋은 질문이 중요한 이유가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계기를 만들어 준다"라고 칭찬했다.

홍진경은 함께한 남창희에게 "곤드레나물 같다. 질리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리에 대해서는 "동현이는 파래김 같다. 입맛을 싹 돌게 한다. 같이 싸먹으면 최고의 궁합이다"라고 말했다.

딸 라엘이도 엄마에게 하고 싶은 말을 했다. 라엘이는 "자기도 잘 모르는데 가르치려고 한다. 문제를 출제하면서 모르는 경우도 있더라. 방학이 필요한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홍진경은 "만재는 정말 너무나 정다운 이름이다. 길을 지나다닐 때, 해외에 있을 때도 만재라고 인사해주시는 분들이 너무나 큰 힘이었다. 느껴보지 못했던 사랑받는 느낌을 받게 했다. 저는 지금 잠깐 방학을 하지만 공부를 놓지 않으려고 한다. 언제가 될 지 모르겠지만 곧 돌아오겠다"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