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야, 연휴에도 ‘비속어 논란’…“보이스피싱 집단 vs 고집불통 억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성동 “민주당·MBC 자막조작사건 본질 호도”

박홍근 “국감서 尹과 외교라인 책임 묻겠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안소현 기자

여야가 연휴에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등을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맡았던 권성동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비판했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고집불통 억지만 부린다고 소리 높였다.

권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민주당과 MBC가 자막조작사건의 본질을 계속 호도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MBC는 핫마이크 헤프닝으로 끝날 일을 자막까지 조작해 가짜뉴스를 만들고 백악관과 미국 국무부로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갈등을 야기하려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MBC가 만든 미끼를 이용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욕설 프레임을 만들어보려고 안달힘을 쓰고 있다”며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엄정한 대응만이 뿌리를 뽑을 수 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적반하장, 책임전가, 고집불통 억지만 부리는 윤 대통령을 엄중히 규탄한다”며 “국민의 성난 마음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지금이라도 아집에서 벗어나 국민에게 사과하고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 건의를 수용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 국민 열에 일곱이 해외 순방이 잘못됐다고 답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끝내 국민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이은 부실·비굴·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며 “다음주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더 확실히 윤 대통령과 외교라인에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윤상호 기자 sangho@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