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尹 비판’ 유승민에 “대통령 어려울 땐 침묵이 도와주는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라고 말했다.

1일 홍 시장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따르면 홍 시장은 ‘유승민 의원이 그나마 옳은 소리 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에 전날 이 같은 댓글을 달았다.

홍 시장이 해당 댓글을 남긴 글에는 “잘못된 것은 잘못된 거라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유 의원 같은 분들이 많이 계셔야 한다. 여러 가지 이유로 준표 형은 말을 아끼고 있는 것 같지만 최소 준표 형도 유 의원과 같은 입장이라고 생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홍 시장은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는 입장을 표한 것.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이 문제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달 25일에도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대통령실 해명을 두고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고 하는 등 비판을 이어 오고 있다.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은 지난달 28일 “민주당의 저급한 융단폭격에 맞서야 할 우리 당의 몇몇 지도자급 인사들이 당의 위기 상황을 마치 남의 일인 양 방관하거나,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이미지 관리에만 치중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유 전 의원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린 바 있다.

이보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