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이주환 “기상청 오보로 25만명 항공기 결항·회항 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상청의 오보로 인해 최근 4년간 25만명 이상이 항공기 결항 또는 회항 등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경향신문

이주환 국민의힘 국회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은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기상청 오보로 인한 항공사별 피해현황’ 자료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자료를 보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4년간 7대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서울, 에어부산, 티웨이)의 결항 및 회항 건수는 총 2209건으로 이 가운데 결항이 1890건, 회항이 319건이다.

결항은 항공기 운항 계획에는 있지만, 기상 악화 등으로 항공기가 출발조차 하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회항은 현지공항 사정으로 목적지 공항이 아닌 다른 공항에 착륙하는 것이다.

기상청 오보가 원인이 된 연도별 결항건수는 2018년 652건, 2019년 762건, 2020년 183건, 2021년 293건이다. 회항건수는 2018년 151건, 2019년 92건, 2020년 33건, 2021년 43건으로 집계됐다.

2020년과 2021년의 결항 및 회항건수가 줄어든 것은 기상청 예보의 정확도 측면이 아닌, 코로나로 인해 항공 운행이 대폭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이 의원 측은 해석했다.

항공사별 결항 및 회항은 진에어가 505편, 피해승객 8만247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한항공 499편(6만4150명), 티웨이항공 424편(6만4024명), 아시아나항공 391편(피해승객 산출 불가), 에어부산 247편(3만9965명), 제주항공 126편(700명), 에어서울 17편(2272명) 순이었다.

이 의원은 피해승객 산출이 불가하거나 일부 자료 산출이 불가하다고 답한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을 제외한 5대 항공사의 피해승객만 25만3604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항공업계가 기상청에 고액의 항공 기상 정보 이용료를 내면서도 정확하지 않은 기상예보로 막대한 손실을 보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지 않도록 오보를 줄일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기정 기자 kwon@kyunghyang.com,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