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주일 새 미사일 7발 쏜 北…레이건함엔 “파철덩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이 국군의 날인 지난 1일 지대지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하면서 1주일 새 총 4번의 SRBM 발사 무력 도발에 나섰다.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포함해 한미, 한미일 군사훈련이 이어진 데 대해 북한이 강력한 반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의 연쇄 미사일 발사는 레이건함이 한미 해상 연합훈련을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23일 부산에 입항한 뒤 시작됐다. 북한은 25일 오전 7시쯤 평북 태천에서 SRBM 1발(비행거리 600여㎞, 고도 60㎞)을 발사했다. 이틀 뒤인 28일에는 오후 6시쯤 SRBM 2발(비행거리 약 360㎞, 고도 약 30㎞)이 포착됐다. 한미 연합 해상 훈련 기간이었다.

특히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직후인 29일 오후 9시 쯤에도 북한은 SRBM 2발을 발사했다. 비행거리 약 350㎞, 고도는 약 50㎞였다. 해리스 부통령이 당시 “북한에는 악랄한 독재정권, 불법적인 무기프로그램, 인권침해가 있다”며 대북 강경 메시지를 발신한 뒤였다. 이어 국군의 날인 지난 1일 오전 7시쯤 북한은 또다시 SRBM 2발을 발사했다.
서울신문

북한 TV, 10일 발사 장면 공개…신형 지대지 전술미사일 추정 -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군은 이 발사체를 이스칸데르급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기종으로 추정했으나,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KN-23과는 다른 신형 탄도미사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오후 중앙TV가 공개한 발사 장면. 2019.8.1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일주일 만에 모두 7발을 네 차례로 나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북한은 통상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전개시 미사일 발사 등 도발에 나서지 않았으나 이번에는 달랐다. 동해 상에서 미국의 전략자산인 레이건함이 포함된 한미 연합 해상 훈련이 5년 만에 재개되고 한미일 연합 대잠수함 훈련도 5년 만에 다시 열린 것을 겨냥한 무력도발로 풀이된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2일 레이건호를 향해 “그 어떤 ‘떠다니는 군사기지’도 파철덩이로밖에 보지 않는다”며 맹비난했다.

4번의 발사 모두 공통적으로 동해상으로 발사됐지만 발사 장소 역시 평북 태천, 평양 순안, 평남 순천 등 다양하다. 사거리는 300㎞~600㎞로, 남측을 겨냥해 정확도 등 성능 시험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군 당국은 세부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 사거리와 발사 장소를 고려하면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KN24, ‘초대형방사포’ KN25 계열로 추정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4번 중 300㎞ 전후 비행거리의 3번 미사일 발사는 KN24를 이용해 함경도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 알섬을 정밀 타격한 것으로 관측되며, 그동안 북한이 개발에 힘써온 단거리 미사일에 대한 자신감을 과시하는 것 같다”며 “한미의 대응 전략에 따라 북한의 도발 수위가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향후 핵실험의 길 닦기용으로서 미사일 발사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