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성년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 시간 외출 금지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10월 17일 출소

<앵커>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15년을 복역한 김근식이 2주 뒤에 출소합니다. 부모님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죠. 일단 법원은 학생들 등교할 때는 밖에 나오지 못하도록 외출 제한시간을 늘렸습니다.

보도에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6년 인천과 경기도 일대에서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김근식이 오는 17일 출소합니다.

당시 15년형을 선고받았는데, 김 씨는 그 이전에도 성범죄로 복역했고 출소한 지 채 한 달이 안 돼 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