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뷔, 화려한 의상 다 이기는 '미남 포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가 화려한 의상보다 더 화려한 얼굴을 과시했다.

지난 30일 뷔는 인스타그램 개인 계정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원색 레드 벽면을 배경으로 선명한 색감의 노란 팬츠를 입은 뷔는 화려한 의상과 배경에 가려지지 않는 ‘지존급 미남’의 아우라를 발산했다.

빅 플라워 프린팅의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Deconstructed Floral Jacket’은, ‘뷔’이기에 소화 가능한 극도의 화려한 스타일링을 잘 보여준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짙은 아치형 눈썹과 그 아래 자리한 선 고운 커다란 눈, 조각상을 옮겨 놓은 듯한 콧대, 하트쉐입의 입술을 살짝 누르고 있는 수려한 손까지, 뷔는 배경에 시선을 빼앗길 틈을 주지 않는 숨 막히는 비주얼을 과시했다.

뷔는 ‘CGV’라는 닉네임처럼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사진과 영상물을 만들어 내는 완벽한 피사체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시즌그리팅을 작업한 사진작가 리에는 촬영에 가장 적게 걸리는 멤버로 뷔를 선정하며 "워낙 잘생겨서 어느 각으로 찍어도 잘 나온다. 야외 콘셉트를 촬영하는데 걸린 시간은 15분밖에 안 걸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얼마 전 뷔의 6종 단독 커버 발매로 판매 돌풍을 일으킨 ‘보그(Vogue)’ 매거진은 뷔에게 '이 시대의 스타이자 전 우주적 아이콘',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가장 빛나는 패션 아이콘'이라는 새로운 닉네임을 선사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