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논문 표절 의혹 핵심 증인, '해외 출장' 핑계 줄줄이 불출석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위 증인 10명 중 8명 '불출석'
나머지 2명도 참석 여부 불투명
출석 회피용 '급조 출장' 정황도
한국일보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한 국정감사 핵심 증인들이 국회에 줄줄이 불출석을 통보했다. 특히 김 여사가 박사학위를 받은 국민대와 석사학위를 받은 숙명여대 측 증인들은 하나같이 해외 출장을 불출석 사유로 댔다. 이에 민주당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반발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영호 의원이 3일 확보한 교육위 증인 불출석 사유서에 따르면, 교육위가 일반증인으로 출석을 요구한 10명 가운데 8명이 4일 열리는 국정감사에 불출석하겠다고 통보했다. 나머지 두 증인의 출석 가능성도 낮은 상태다.

앞서 교육위는 지난달 23일 김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관련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여기엔 임홍재 총장·김지용 이사장 등 국민대 관계자 4명과 장윤금 총장을 비롯한 숙명여대 관계자 2명, 류철호 한국디자인트렌드학회장 등이 포함됐다.

김건희 논문 표절 의혹 증인들 '해외 출장' 핑계


불출석을 통보한 국민대·숙명여대 핵심 증인은 '해외 출장'을 이유로 댔다. 임 총장은 지난달 30일 유기홍 교육위원장에게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 "몽골국립대에서 개교 80주년 기념행사에 주요 귀빈으로 초청 요청을 했다"며 "10월 3일에 출국이 예정됐다"고 밝혔다. 장 총장은 해외 자매 대학과 숙명여대 미주 총동문회 지회 방문을 목적으로 이달 1일 네덜란드로 출장을 떠났고, 귀국 항공편은 국정감사 종료 하루 뒤인 22일로 잡았다. 김 이사장은 지난달부터 두 달 일정으로 해외 출장 중이다.

민주당은 이들의 잇단 출국 목적이 '의도적인 국정감사 출석 회피'라고 주장했다. 교육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교육위 행정실에 따르면, 국민대·숙명여대 총장은 며칠 전까지만 해도 출석 여부를 놓고서 '내부 논의 중'이란 답변을 전했다고 한다"면서 "결국 출석 여부 회신 만료 시점에 가서야 해외 출장 일정으로 불참 사유를 통보하고, 곧바로 출국을 강행한 셈"이라고 질타했다.

숙명여대 총장, 증인 채택 당일 출장 계획 결재


일부 정황 증거도 있다. 장 총장이 국회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 따르면, 그가 출장 계획안을 결재한 시점은 교육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지난달 23일이었다. 민주당 교육위 위원들은 "항공권 예약 날짜도 지난달 23일"이라며 "미주 동문지회 운영위 일정은 총장에게 참석을 요청하는 자리가 아니라, 총장이 현지를 방문하게 될 경우 그 일정에 맞춰 언제든 자리가 만들어진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위원들은 "당장 국정감사 기간만 피하면 된다는 식으로 도망치는 건 스스로 자신의 대학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 도저히 국민에게 공개할 수 없는 몰상식한 것임을 스스로 알리는 처사"라며 "증인들이 계속해 출석을 거부한다면 관련 법에 따른 동행명령장 발부 등의 수단도 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