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체코 정부, 러시아 장기체류 자국민 탈출 권고 "징집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체코 정부가 러시아에 장기체류하고 있는 자국민에 대해 군(軍) 동원령으로 인한 징집 가능성을 경고하며 “러시아를 즉각 떠나라”고 촉구했다.

체코 외무부는 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재해 “러시아 연방에 현재 체류 중이거나 현지에 거주 등록을 하고 장기간 살고 있는 체코 국민들에게 재차 호소한다”며 “러시아의 부분 동원령에 따라 러시아 시민권을 보유하고 있는 체코 시민이 러시아 영토에 살고 있으면, 현지 시민으로 간주될 수 있다”고 밝혔다.

체코 외무부는 또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현재 체코와 다른 유럽연합(EU) 회원국의 항공편이 중단됐다면서 세르비아, 튀르키예(옛 터키),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카자흐스탄, 이집트, 아랍에미리트(UAE) 등 비(非)EU 국가로의 이동을 권고했다.

한편 앞서 미국과 루마니아, 불가리아, 폴란드 등 일부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에 체류 중인 자국민들에게 떠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이데일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