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별, 자신 구하려다 목숨 잃은 조유신에 오열..."나 살리려다 이렇게 됐다"('비밀의 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비밀의 집'(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밀의 집' 조유신이 강별을 구하려다 끝내 목숨을 잃었다.

3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남태희(강별 분)이 양만수(조유신 분)의 죽음에 오열했다.

였다.

이날 양만수는 남태형(정헌 분)에게 납치된 남태희를 구하려다 다리 밑으로 추락했다. 응급실로 실려가는 양만수에 남태희는 오열하며 "나 때문이다. 나 살리려다 이렇게 됐다"라며 절망했다.

남태희는 양만수에게 "누가 그래 달라고 했어요? 왜 그랬어요!"라며 "나 때문에 양집사님 죽었다는 짐까지 얹고 살아야 하냐. 아니면 제발 일어나라"라고 울먹였다.

남태희가 함숙진을 찾아가 "당신은 악마 중에 살인마다"라고 분노했다. 함숙진은 적반하장으로 "양만수를 죽게 만든 건 너다"라고 뒤집어 씌웠다.

게다가 남태형은 우지환에게 안경선(윤복인 분) 추락 사고 당시의 현장음 녹음 파일이 있다는 걸 알고, 이를 모두 양만수에게 뒤집어씌울 계획을 세웠지만 우지환(서하준 분)은 남태형을 의심했고 이후 남태형은 안경선 살인 미수 혐의로 긴급체포 됐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