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 '우리들의 차차차' 아내vs남편 부부 모임…남편들의 진심 '울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캡쳐



차차차 부부 모임이 공개됐다.

전날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차차차 부부 모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차차 클럽 회원들이 아내와 남편으로 나뉘어 단합 모임을 가졌다. 트루디는 "전날 설레서 잠을 못 잤다. 드디어 해방이다. 탈출이구나. 너무 설렜다. 언니들과 첫 모임이고 막내로서 늦으면 안되겠다는 책임감이 있어서"라며 신난 모습으로 약속 장소에서 다른 회원들을 기다렸다.

안현모는 "갑경 언니 오기 전에 우리 서프라이즈"라며 조갑경의 생일 파티 준비를 했다. 이어 도착한 조갑경에 아내들이 바빠졌다. 조갑경은 동생들의 깜짝 생일 파티에 "내 생일은 어떻게 알았어"라며 행복해했다. 조갑경은 "전혀 생각 못했고 늦어서 어떻게든 빨리 가야지 하고 갔는데 정말 잊지 못할 생일 파티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자 회원들이 라이머 집에 놀러갔다. 이대은은 "주방도 넓고 저런 데서 트루디가 요리를 했으면 좋았겠다"라며 부러워했다. 권해성은 "라이머 선배님 배가 너무 고픈데"라고 말했고, 라이머는 "회 먼저 썰어드려야겠어"라며 회를 떠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홍서범이 "안현모 시집 잘 갔네"라고 말해 아내들이 "저게 무슨 말이야"라며 분노했다. 이후 광어회부터 광어 스테이크, 불고기 전골까지 라이머의 요리에 남편들이 감탄했다.

단체 티셔츠를 준비한 트루디에 배윤정은 "귀여워 죽겠어 언제 그걸 준비했어. 언니들한테 예쁨 받을 짓을 하는 거 같다"라며 귀여워했다. 이어 트루디는 "오늘은 다름 아닌 노래방입니다. 오늘 갑경 언니 생일인 만큼 '내 사랑 To You'를 준비했다"라고 말했고, 조갑경은 "내 노래 안된다"라며 "귀여워 저는 그런 게 쑥스럽다. 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서 틀어도 쑥스럽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트루디의 노래에 조갑경은 "간주가 나가야 저작권료가 들어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트루디는 "남편들한테 '사랑해' 연락을 보내는게 어떨까요? 답장이 어떻게 오는지 궁금하지 않아요?"라고 제안했고, 조갑경은 "미친 줄 알지. 20년 이상되면 의미가 없어. 너네 빨리 해봐"라며 거절하다가 문자를 보냈다. 이에 빠르게 문자를 확인한 안현모는 "언니 이건 반칙. '사랑해?'를 보냈다"라며 아쉬워했다. 이후 아내들이 모두 각자의 개성을 담은 '사랑해'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확인도 안하는 남편들에 아내들이 실망했다. 서경환이 배윤정에게 '발도 이뻐 사랑해. '라며 제일 먼저 답장했다. 답장을 애타게 기다리던 윤지민은 "나 메시지 5개 왔어"라며 화면을 가득채운 하트 이모티콘을 보여줬다. 윤지민은 "내가 한 번도 한적 없거든"라고 말했다. 안현모는 "나는 너무 예상한대로 왔어. 내가 했던 말 기억나요? 'ㅎㅎ 나도 사랑해'"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조갑경은 "나도 왔어 '엥?'"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들의 진실게임이 폭소를 유발했다. 홍서범의 "미녀 가수같은 사람이 없다. 늘 고마운게 시부모를 모시면서 살았고. 열심히 일하고 그래서 나는 내가 결혼하기 싫다는게 아니라 미녀 가수를 다른 남자랑 살게 해주고 싶다. 미안할 정도로 저한테 과분한 고마운 여자다"라는 진심에 다른 회원들이 감탄했다. 그리고 라이머가 안현모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고백하며 울컥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