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이머, ♥안현모 2세 준비 중 "아이는 축복"…이대은♥트루디, "셋 낳고파" ('우리들의 차차차')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라이머와 이대은이 2세 계획을 전했다.

3일에 방송된 tvN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홍서범, 라이머, 서경환, 권해성, 이대은은 남편 모임을 가지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편들이 모임을 가졌다. 홍서범은 "남편들끼리 모이고 친목을 도모하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남편들은 다 같이 볼링장으로 향했다. 남편들은 볼링 게임을 하며 회포를 풀고 라이머의 집으로 향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서범은 라이머의 집에 도착하자 마자 맥주를 한 잔 하자고 했고 라이머는 "맥주가 한 캔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서범은 양주를 먹기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라이머는 주방에서 음식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라이머는 "나는 내가 한 음식을 다른 사람이 맛있게 먹는 걸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라이머는 준비해둔 광어를 꺼내 회를 뜨기 시작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권해성은 "일식집에서 이 정도는 못 본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안현모는 남편들을 위해 식기까지 모두 플레이팅 해두고 집을 비웠다. 이를 본 홍서범은 "안현모가 시집 잘 갔다"라고 라이머를 칭찬해 주위를 기막히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해성은 "청국장이 너무 맛있다"라고 칭찬했다. 홍서범은 "회가 숙성이 잘 됐다"라며 "안현모씨 진짜 시집 잘 갔다"라고 말하고 "조갑경 보다 잘한다"라고 원성을 샀다. 조갑경은 "안 좋은 것만 다 나를 비유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홍서범은 "나의 기준은 조갑경"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라이머는 광어 튀김을 준비했다. 홍서범은 "나는 이 집에서 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라이머는 달걀찜까지 준비해 마치 오마카세 분위기를 자아냈다. 홍서범은 "나 이렇게 맛있는 건 처음 먹어본다"라고 기립박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경환은 "아내도 이렇게 만들어준 적이 없다"라며 라이머와 배윤정의 요리 중 어떤 게 더 맛있냐는 질문에 "아내도 인정할 거다. 라이머"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홍서범의 '안현모 시집 잘 갔다'라는 말에 안현모는 "요즘 시대에 무슨 시집을 갔다는 말을 하시냐"라고 응수했다. 조갑경은 홍서범에게 "그런 말 하기 전에 느끼는 게 없냐"라고 함께 항의해 눈길을 끌었다.

홍서범은 남편들에게 가족 계획을 물어 눈길을 끌었다. 이대은은 "저희도 계획 중이다. 둘이나 셋 정도 낳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라이머는 "우리도 조만간 계획 중이다. 둘 다 나이가 있어서 더 이상 끌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결혼하기 전에는 아이가 생기는 게 얼마나 축복인지 몰랐다. 근데 결혼하고 살다보니까 정말 축복이고 선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