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지환 게임노트] '타율 0.333-출루율 0.405' 배지환, ML 첫 시즌 '3G 연속 안타'로 마침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배지환이 위대한 첫 걸음을 마쳤다.

피츠버그는 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9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배지환은 2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사구를 기록하며 3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올 시즌 성적은 10경기 출장 타율 0.333(33타수 11안타) 2루타 3개, 6타점 2볼넷 6삼진 3도루다. 출루율 0.405, 장타율 0.424, OPS 0.829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케빈 뉴면(유격수)-로돌프 카스트로(2루수)-키 브라이언 헤이스(3루수)-미겔 안두하(좌익수)-오닐 크루스(지명타자)-디에고 카스티요(1루수)-잭 스윈스키(우익수)-제이슨 딜레이(포수)-배지환(중견수)로 타순을 구성했다.

1회초 피츠버그는 실점했다. 나스 눗바에게 중견수 쪽 2루타를 맞았다. 이어 토미 에드먼에게 1타점 좌전 안타를 내줬다. 에드먼 2루 도루로 1사 2루. 디커슨에게 1루수 땅볼을 끌어냈는데, 카스티요가 실책을 저질러 에드먼이 득점했다.

피츠버그는 3회초 1사에 에드먼에게 2루타 놀란 아레나도에게 1타점 우전 안타를 맞아 0-3으로 뒤졌다. 3회말 첫 타석에서 배지환은 사구로 출루했다. 뉴먼 유격수 땅볼로 1사 2루. 카스트로가 1타점 좌전 안타를 때려 배지환은 득점했다.

4회말 피츠버그는 경기를 뒤집었다. 안두하가 선두타자 3루타를 쳤다. 투수 폭투로 안두하가 득점했다. 크루스가 볼넷을 골랐고 카스티요가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스윈스키 볼넷 후 딜레이 희생번트로 1사 12, 3루. 배지환이 1타점 1루수 땅볼을 굴렸다. 2사 3루에 뉴먼이 1타점 좌전 안타를 때려 5-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배지환은 6회말 2사 주자 1루에 좌전 안타를 쳐 3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피츠버그는 이후 리드를 지키며 승리로 시즌 마침표를 찍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