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인 세터 한태준에 대한 우리카드의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 우리카드 한태준.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 우리카드 한태준. 한국배구연맹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이번 드래프트에서 가장 먼저 호명한 신인 세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배구연맹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2022-2023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신 감독은 전체 4순위로 수성고 세터 한태준(18 ·179.8cm)를 지명했다.

드래프트 종료 후 전체 1순위부터 3순위 지명을 받은 선수들과 감독들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전체 4순위 지명권을 받은 우리카드의 인터뷰를 진행되지 않았다.

하지만 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우리카드의 2022-2023시즌 출정식이 끝난 뒤 신 감독이 이번 드래프트에서 한태준을 지명한 이유에 대해 들을 수 있었다. 신 감독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이번 드래프트 결과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 감독은 전체 4순위로 지명한 한태준에 대해 "고등학생 치고는 볼을 치는 능력이 좋았다"면서 "단점은 키가 작은 것이 유일하다"고 호평했다. "주전 세터 황승빈이 다치면 즉시 전력으로 투입될 만한 능력을 가진 선수"라는 것이다.

한태준은 곧바로 신 감독의 칭찬에 화답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존경했던 감독님과 함께 하게 돼서 신기하다"면서 "앞으로 열심히 해서 기대에 부응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롤 모델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한선수(대한항공)를 꼽았다. 한태준은 "대범하고 정교한 세터라서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