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상도 못 했다"…랍스터에 초밥까지 등장한 軍 급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실 급식' 논란 식단과는 아예 다른 모습

제보자 "훈련 버티고 이겨낼 수 있던 원동력"

지난 7월부터 장병 1인당 기본급식비 올라

한국경제

장병이 제보한 급식 사진. /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 급식에 랍스터와 초밥이 등장했다.

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7사단 통신대대 장병이 보낸 급식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식판에는 랍스터와 빵, 스파게티 등이 담겨있다. '부실 급식' 논란으로 종종 뭇매를 맞던 군 식단과는 아예 다른 모습이다.

해당 장병은 "우리 통신대대 병영 식당에 대해 자랑하기 위해 글을 작성하게 됐다"며 "입대 전 느끼던 군 부실 급식에 대한 불안감이 자대에 오고 난 후 싹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부대의 급식은 이기자 부대의 힘든 훈련을 버티고 이겨낼 수 있던 원동력이 됐던 것 같다"며 "군대에서 랍스터나 초밥을 먹을 수 있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

장병이 제보한 급식 사진. /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경제

장병이 제보한 급식 사진. /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항상 더위 속에서 365일 일하는 급양 관리관님, 그리고 조리병 전우님들 항상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요새 월급도 올랐고 밥 수준도 이 정도면 재입대하는 게 맘 편하겠다", "국군 장병 처우가 조금씩 개선되는 거 같아서 보기 좋다", "초밥 같은 건 위생 관리 잘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8월에도 비슷한 제보가 개시됐다. 군 급식이 크게 개선됐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근무하고 있다는 제보자 A 씨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근무하고 있다"라며 "스테이크 급식 근황, 리얼 스테이크"라며 지난 6월 11일 식단을 사진으로 찍어 공개했다.

한국경제

장병이 제보한 급식 사진. /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소고기 볶음밥, 계란 샐러드, 소스가 곁들여진 스테이크와 함께 국민 간식 떡볶이가 식판에 담겨있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이 같은 식단은 7월부터 장병 1인당 기본급식비는 1만 3000원으로 책정됐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군은 연말까지 장병 1인당 1일 기본급식비를 기존 1만1000원에서 18.2% 상승한 1만3000원으로 인상해 집행하고 있다.

이는 식자재 물가상승 등 급식비 인상 요인을 감안해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제2차 추가경정예산에 따라 장병 급식비 예산이 1125억원 증액한 데 따른 조치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