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로펌이슈]화우, '하늘길' 회복에 항공기 금융 전문가 전격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법무법인 화우(대표변호사 정진수)가 항공기 금융 전문가들을 전격 영입하며 항공 산업 법률 자문 전문성을 강화한다.

화우는 손혜경 외국 변호사(미국 뉴욕주)와 함께 송승민 변호사(변호사시험 1회)와 김민정 컨설턴트를 각각 시니어 카운슬과 컨설턴트로 영입해 기업자문그룹과 금융그룹에서 활동한다고 6일 밝혔다.

손혜경 외국변호사, 송승민 변호사, 김민정 컨설턴트는 각각 ▲대형로펌에서 30여년간 근무한 항공기 금융 분야 전문 변호사 ▲대한항공 사내변호사 ▲항공산업 유관기관 전문가 출신으로, 국내외 항공사 및 금융사와 투자사에 필요한 항공 산업 전반에 대한 전문적 자문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왼쪽부터 손혜경 외국 변호사, 송승민 변호사, 김민정 컨설턴트 [사진=화우] 2022.10.06 people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혜경 외국변호사는 국내 항공기 금융 분야가 오늘날 규모로 발전하기까지 활약이 컸던 '1세대 항공전문변호사'로 잘 알려져 있다.

27년간 대형 로펌에서 대형 항공사(FSC)부터 신생 저비용 항공사(LCC)까지 거의 모든 국내 주요 항공사들을 대리해 수많은 항공기 구매 및 도입과 관련된 금융리스 및 운용리스에 대한 자문 업무는 물론, 다수 금융기관의 해외 임대사 및 해외 항공사들에 대한 항공기 담보부 대출 및 투자거래에 대한 자문까지 수행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항공기 금융 전문가로 자리 잡았다.

특히 손 외국변호사는 2008년 당시 대한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50여 대의 항공기 금융리스 및 운용리스 거래를 재구조화하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2016년 메리츠종금증권이 GE캐피탈 에이비에션 서비스(GECAS) 보유 항공기 20대를 일괄 매입하는 1조원 규모의 거대 딜(래브라도르(Labrador) 프로젝트)을 성사시킨 경력도 있다.

그의 활약으로 해당 프로젝트는 당시 이례적으로 글로벌 항공기 금융 전문지 양대 산맥인 에어파이낸스저널(Airfinance Journal)과 에어라인이코노믹스(Airline Economics)에서 각각 '편집장이 선정한 올해의 거래상'(Editor's Deal of the Year)과 '올해의 혁신적인 거래상'(Innovative Deal of the Year)을 동시에 수상했다. 또한 IFLR1000 이 선정한 한국의 리딩변호사가운데 한 명으로, 톰슨로이터의 Practical Law의 항공기 금융(Aircraft Finance) 분야 한국편 대표저자로 활동하고 있다.

송승민 변호사는 10년간 대한항공 사내 변호사로 근무하며 재무·정비·운항·보험 등 항공업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이슈를 경험한 전문가이다. 항공기 거래 관련 자문과 협상은 물론, 항공사를 대상으로 하는 각종 소송·분쟁 지원, 대통령 특별기 사업과 같은 항공사 특수 프로젝트들에 대한 법률 자문을 담당해 왔다.

김민정 컨설턴트는 20여년간 국내외 항공사 및 항공산업 유관기관에서 항공 분야 전반에 대한 경험을 쌓았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항공협회, 루프트한자항공· 에미레이트항공 등에서 근무한 바 있다. 민·관과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과 항공 영어에 능통한 점이 김 컨설턴트의 강점이다.

화우 정진수 대표변호사는 "코로나19로 닫혔던 하늘길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항공기 금융 분야의 전망도 밝을 것으로 예측된다"며 "이번 영입을 시작으로 주요 고객에 최상의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실무 전문성을 더욱 보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