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쌍방울 의혹 관련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압수수색(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화영 전 도 부지사가 설립한 단체…이 전 부지사 측근 강제수사도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류수현 기자 = 이화영 전 경기도평화부지사가 대북 경제협력 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 달여 만에 재차 강제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6일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연합뉴스

구속 전 피의자심문 출석하는 이화영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22.9.27 [공동취재] xanadu@yna.co.kr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이 전 부지사가 2008년 설립한 단체로, 동북아 관련 경제협력, 정책연구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그는 도 부지사로 임명(2018년 8월∼2020년 1월)되기 전까지 이 단체 이사장을 역임했다.

이 단체는 2018년 10월 24일 국회에서 광물자원공사와 '북한 광물자원 개발 포럼'을 개최하기도 했다.

이 전 부지사는 2019년 1월과 5월 중국 선양에서 쌍방울과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가 경제협력 사업 관련 합의서를 작성하는 것을 도와준 대가로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외제차 등 차량 3대를 받는 등 뇌물 2억5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8일 구속됐다.

또 자신의 측근을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천여만원을 지급받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이 전 부지사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 등으로 쌍방울 부회장 A씨도 함께 구속됐다.

연합뉴스

쌍방울그룹
[촬영 안 철 수]


아울러 검찰은 이날 오전 이 전 부지사 비서관을 지낸 경기도청 공공기관담당관실 B팀장의 사무실 PC 자료를 확보하는 등 중요 참고인에 대한 강제수사도 진행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와 A 부회장을 상대로 추가 뇌물 혐의를 수사하는 한편, 당시 도와 쌍방울 간 대북 사업 지원, 이를 이용한 쌍방울의 주가 부양 의혹 등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

이 밖에도 2018∼2019년 경기도와 아태평화교류협회가 경기도 고양과 필리핀에서 잇따라 주최한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행사 비용 수억원을 쌍방울이 후원한 의혹 등도 살펴보고 있어 당시 도의 대북 사업을 둘러싼 민관 유착 의혹의 검찰 수사 범위가 더 확대될 전망이다.

young86@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