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30대 한인 숨져…유족 "감전사"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수영장 감전사고가 발생한 베트남 다낭의 호텔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여행지로 유명한 베트남 다낭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한국인 여행객이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주베트남 다낭 총영사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50분께 F호텔 수영장에서 30대 한국인 여성이 사망했다. 이 여성은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구조대원들로부터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여성이 쓰러진 것을 함께 있던 가족이 바로 발견하고 10여분 뒤 구급차가 도착해 응급조치를 했지만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주다낭 총영사관은 현장에 경찰 영사를 보내 현지 공안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중이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유족은 피해 여성이 감전돼 숨졌다고 진술했다"면서 "현재 법의학 센터에서 사망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