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이재명 "독도 근해서 한미일 훈련, 日자위대를 군대 인정하는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합참의장 "작전 예상 해역, 독도보단 일본과 가까워"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자위대와 독도 근해에서 합동 훈련을 하게 되면 자위대를 정식 일본 군대로 인정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용산구 합참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6일 합참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30일 있었던 한미일 3국 연합 대잠 훈련에 대해 “과거처럼 일본 근해나 남해에서 해도 되는데 왜 독도 근처에서 했는가”라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지적에 김승겸 합참의장은 “독도 ‘근처’라고 하지만 독도와 185km 떨어져 있고 일본 본토와 120km 떨어져서 오히려 일본 본토와 가깝다”며 “북한 잠수함이 활동하는 지역은 남해가 아니라 동해로 예상돼, 작전이 예상되는 해역에서 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 대표는 “한미일 군사동맹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일본이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우기고 경제 침탈까지 하는데 뭐가 그리 급하다고 자위대를 정식 군대로 인정하는 근거가 될 수 있는 훈련을 독도 근처에서 하는가. 이게 바로 굴욕 외교”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우리의 국권을 강탈한) 역사 문제에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한일 역사 문제와 해결해야 할 현안이 있고 해결 방안에 다양한 의견이 있음을 이해한다”며 “북한 핵·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위협에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찾는 과정에서 치우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달 30일 동해 공해 상에서 대잠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한미일 대잠 훈련은 2017년 4월 제주 남방 공해 상에서 시행된 후 5년 만에 이뤄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