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 일가 땅 특혜 의혹에 "네거티브 공세 재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6일 김건희 여사 일가의 양평 땅 관련 야당의 특혜 의혹 제기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이미 대선 기간 민주당이 근거 없는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해 조상 대대로 보유해 온 '선산'임을 상세히 설명드린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여사 일가가 보유한 양평군 병산리 일대 토지 가격이 20년간 56배 이상 상승했다며, 형질변경 등 행정절차에 있어 양평군의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양평 땅과 관련한 야당 국회의원의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양평군 병산리 일대 임야 대부분은 최은순씨(김건희 여사의 모친) 시댁의 조상 묘와 납골당이 위치하고 있는 '선산'이다. 최은순씨 남편 대부터 보유하고 있다가 상속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은순씨 남편이 1987년 사망한 후 상속돼 35년간 계속 보유만 한 것으로 부동산 투기와 무관하다"며 "대대로 이어 온 선산을 두고 투기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지나치게 과도하다"고 했다.

또 "선산 보유 및 이를 관리하기 위한 극히 일부 토지의 형질 변경은 모두 적법하게 이루어졌고, 어떠한 특혜도 없었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를 앞세워 대선 때 네거티브 공세를 재탕하고 이를 마치 새로운 것처럼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깊이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