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학폭 가해자 아냐" 박혜수, 조현철 연출작 '너와 나'로 1년 8개월 만에 복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부산, 김보라 기자] 배우 박혜수가 제27회 부산 국제영화제(BIFF)를 복귀 무대로 정했다. 지난해 2월 열린 제41회 청룡영화상 참석 이후 1년 8개월 만의 공식적인 행보다. 영화 팬들과 만날 이 자리에서 작품에 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그간 느끼고 생각했던 것들에 대해서 털어놓으며 소통할지 관심이 주목된다.

박혜수가 27회 BIFF가 열리는 부산 영화의전당을 찾을 것으로 6일 OSEN 취재 결과 확인됐다. 배우 김시은과 함께 주연을 맡은 새 한국영화 ‘너와 나’(감독 조현철)가 올해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공식 초청됐기 때문이다.

‘한국영화의 오늘-비전’은 작품성과 독창성을 지닌 한국 독립영화의 최신작을 선보이는 섹션이다.

박혜수는 오는 9일 오후 4시 영화진흥위원회 시사실, 10일 오후 1시 30분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6관, 11일 오후 4시 30분 CGV 센텀시티 5관, 12일 오후 5시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4관에서 열리는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한다. 연출을 맡은 조현철 감독과 함께 4개의 일정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OSEN

함께 주연을 맡은 김시은은 9일~11일 3일간 참석한다. 박혜수, 김시은이 호흡을 맞춘 독립영화 ‘너와 나’는 고등학교 수학여행 전날 벌어진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하이틴 무비. 이 영화는 지난해 4월 크랭크인 했는데 이종필 감독의 영화 ‘삼진그룹토익반’(2020)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조현철과의 인연으로 그가 연출하는 영화에 캐스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영화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오던 박혜수가 돌연 활동이 중단된 이유는 학폭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 그러나 박혜수 측은 거듭되는 학폭 가해자 의혹 제기에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부인했다. 무엇보다 연이은 증언들이 허위 폭로라면서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 공식입장을 밝혔다.

OSEN

이 여파로 방송을 앞뒀던 KBS 2TV 새 드라마 ‘디어엠’(Dear.M)의 방송 일정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이렇듯 홍역을 치른 박혜수는 지난해부터 2년 가깝게 이어진 공백을 깨고 새 영화 ‘너와 나’의 공식 행사에 참여하며 전격 복귀를 알리게 됐다.

한편 2015년 데뷔한 박혜수는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2016) ‘스윙키즈’(2018) ‘삼진그룹 영어토익반’(2020)과 드라마 ‘청춘시대’(2016) ‘내성적인 보스’(2017) ‘사임당 빛의 일기’(2017) 등에 출연해 왔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