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기 영수 "방송 끝나고도 영숙에게 마음 있었다" (나솔사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나솔사계' 8기 영수가 8기 영숙에 대한 마음을 털어놨다.

6일 방송된 SBS Plus, ENA PLAY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이하 '나솔사계')에는 8기 영수가 출연했다.

8기 영수는 민소매 하나를 입고 등장해 "어제 술을 마시고 그냥 뻗어버렸다"며 꾸밈없는 모습을 보였다. 영수는 '나는 SOLO 이후 반응이 어땠냐'는 질문에 "공통적으로 첫 마디가 똑같았다. 실물이 훨씬 낫다더라"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데프콘은 "시민분들이 착하셔서 그렇다"며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영수는 "제가 자아도취에 빠져있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이건 팩트다"라며 "오프라인에서는 자신감이 올라갔다가 온라인에서는 자신감이 내려간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기 혼자 노래만 하고 거기에만 빠져 사는 걸로 나왔다"며 토로했지만 이어 샤우팅을 하며 뛰거나 피아노를 치며 노래를 부르고, 선글라스를 쓴 채 자신의 노래에 푹 빠진 모습이 비춰져 눈길을 끌었다.

데프콘은 "조섹츤과 다를 게 뭐냐"고 감탄했고 9기 옥순은 "제가 그 이야기 하려고 했다. 저 방은 자기애로 가득 찬 공간같다"고 덧붙였다.

영수는 '나는 SOLO' 때와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이라는 제작진의 말에 "한량이긴 한데 스케쥴을 짜서 범주와 통제 안에 살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영수는 "할 일은 잘 한다"며 지각 한 번 안 해본 성실한 사람임을 이야기하며 퇴근 후 어딘가를 찾았다. 영수는 8기 영숙을 만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영수는 "오늘 예쁘게 하고 왔네. 사귀면 종종 이런 데 자주 온다"며 영숙을 다정하게 반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수는 "방송 이후 영숙이와 좀 친해져 볼까 했는데 다시 한 번 방송하면 잡고 직진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방송 중반에 술 먹다가 (영숙이) 들어가서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

영숙 또한 "그 때는 그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영수는 "'나는 솔로' 끝나서 모임 할 때도 마음이 좀 있었다"고 털어놨다.

영숙은 "그 때 얘기하지 그랬냐.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쿨한 대답을 이야기했다. 이미 영숙은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영수에게는 영숙의 친구 두 명이 등장했다. 영숙이 영수를 위해 소개팅 자리를 마련한 것.

남자친구가 없다는 영숙의 친구에게 영수는 서툰 답변을 연달아 했고 영숙이 서둘러 수습을 했다. 이를 본 소개팅 상대는 "영숙이 주입시키듯이 한다"며 웃음을 지었다.

데프콘은 "영수는 빨리 취해야 겠다"며 "저게 무슨 짓이냐"고 한탄했다. 하지만 소개팅 상대와 단 둘이 남게 된 영수는 "과메기 좋아하시면 제가 사드리겠다"며 애프터를 신청하는가 하면 분위기를 풀어가 눈길을 끌었다.

사진 = SBS Plus, ENA PLAY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