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강성vs박창근, '박씨 가문' 노래 대결→스페셜 듀엣 무대까지 (국가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박강성과 박창근이 노래 대결에 이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6일 방송된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에서는 '낭만의 시대' 특집을 맞아 박강성, 조장혁, 박상민, 이현우, 정재욱, 손태진이 출연했다.

작년 데뷔 40주년을 맞은 박강성은 "국가부 멤버들 노래하는 모습을 보며 자극을 많이 받는다. 목소리가 노화되다 보니 체력과 연습을 많이 필요로 한다. 친구들의 노래를 들으며 저만큼 연습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젊어지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박강성이 노래 대결 첫 주자로 출전하며 "박씨끼리 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백지영은 박창근을 대결 상대로 내보냈다.

박창근은 부담스러워하며 "선배님 목소리는 뭔가 걸려 있는 것들이 확 내려가는 느낌이다. 선배님 노래를 정말 많이 들었다"고 극찬했다. 그러자 박강성은 "TV를 보니 존경하는 가수는 다른 사람이더라. 상처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박강성이 마음 속 몇 위냐"는 질문에 박창근은 난처해했다. 박강성은 "한 10위 되겠지"라고 장난쳤고, 박창근은 신개념 옹알이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강성은 "방송이 많이 늘었다"며 감탄했다.

박창근은 전영록의 '그대 우나봐'로 감성 젖은 무대를 선보였지만, 96점이라는 낮은 점수에 안타까워했다. 박강성은 김현식의 '내사랑 내곁에'로 응수했고, 97점을 받으며 박창근을 상대로 승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팽팽한 승부를 펼친 박강성과 박창근은 이에 그치지 않고 스페셜 듀엣 무대도 준비했다. 박강성과 박창근은 박강성의 '장난감 병정'으로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때 그시절을 떠올리게 만드는 감성 가득한 무대를 마친 박강성과 박창근은 포옹으로 마무리하며 선후배 간 의리를 과시했다.

'팬텀 싱어' 우승자 손태진의 노래 대결 상대는 이솔로몬이었다. 실력과 비주얼을 겸비한 두 남자의 대결에 이목이 집중됐다.

손태진은 "따뜻한 곡을 준비했다. 내가 이미 결혼했다면 다시 결혼해서 축가로 듣고 싶다고 할 정도로 아름다운 곡"이라며 한동준의 '사랑의 서약'을 열창했다. 손태진은 앞서 100점을 획득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에 이솔로몬은 "차가운 곡을 준비했다"며 상반되는 매력을 예고했다. 승부욕을 상실한 채 무대에 오른 이솔로몬은 임재범의 '여행자'로 야심찬 무대를 꾸몄다. 이솔로몬은 100점을 받으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태진과 이솔로몬의 대결 결과를 확인한 붐은 "오늘 보니 마스터님이 외모를 보는 것 같다"고 확신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