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급성장하는 '명품 플랫폼'...소비자 불만 2배나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명품 가방이나 의류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플랫폼 업체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여러 사업자가 판매하는 상품을 플랫폼 차원에서 보증한다는 걸 내세워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정작 환불을 거부하는 등 소비자 불만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달 초, A 씨는 명품 플랫폼에서 수백만 원짜리 가방을 주문했습니다.

자체 감정 서비스를 갖췄고 배송 전 검수까지 한다는 홍보를 믿고 사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도착한 상품 상태는 엉망이었습니다.

[A 씨 / 서울 창천동 : 처음 가방이 도착했을 때 누가 찢어서 열어본 것처럼 박스 전체가 훼손되어 있었고 가방 안 내부도 많이 찌그러져서 도착한 상태였습니다.]

진짜 문제는 다음부터였습니다.

A 씨는 상품 교환을 요구했지만 플랫폼 업체는 거부했습니다.

[A 씨 / 서울 창천동 : 교환을 요청했지만, 내부적인 규정에 따라서 교환이 어렵다고 했고 그런데 저는 그 내부적인 규정을 어디서도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A 씨는 결국 판매자와 직접 접촉한 뒤에야 가방을 교환할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 위기로 해외여행이 어렵고 보복 소비 심리까지 더해지면서 온라인 명품 플랫폼 시장 규모는 급격히 커졌습니다.

반대로 정작 가격에 걸맞은 서비스는 제대로 갖추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명품 플랫폼 주요 3사에 제기된 소비자 상담은 2천2백90여 건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천2백여 건이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접수됐습니다.

지난해보다 2배 넘게 늘어난 수치입니다.

상담 신청 이유로는 청약 철회 즉 환불 거부가 35.5%를 차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플랫폼 업체들이 주로 약관의 허점을 악용한 뒤, 소비자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않는 수법을 사용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은숙 / 한국소비자원 시장조사국 온라인거래조사팀 차장 : 일부 플랫폼에서 회원의 손해 발생 시 사업자의 책임을 일체 면제하는 약관 조항이 확인되었고….]

소비자 불만이 커지자 발란과 트랜비 대표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소환했습니다.

[김성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최근 급성장한 명품 플랫폼의 과도한 반품비 요구나 소비자 기만행위 등을 지적해서…해당 업체 대표들을 직접 불러서 자진 시정을 요구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주요 3사 플랫폼에 대한 현장 조사와, 약관 실태조사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