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차’ 표절 아니다”…英만화가 브라이트, 풍자 비난에 ‘우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콘셉트는 유사하지만 표절과 다른 아이디어”

“정부 풍자했다고 비난하는 게 큰 문제”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에 대해 표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원작자로 꼽히는 영국 만평가 스티브 브라이트가 “절대 표절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데일리

위는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아래는 영국 일간지 ‘더 선’에 실린 만평 (사진=SNS 갈무리, 영국 일간지 ‘더 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이트는 영국 출신 프리랜서 기자 라파엘 라시드가 7일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이메일에서 “(‘윤석열차’를 그린) 학생은 어떤 식으로도 제 작품을 표절하지 않았다. 작품 안에 나타난 어떤 유사점이라도 우연의 일치일 뿐 의도가 담긴 게 아니었음은 분명하다”고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연의 일치로 발생하는 유사점은 만화계에서 항상 일어난다”며 “내 관점으로 그 학생은 잘못한 것은 전혀 없으며 그의 펜과 붓을 사용하는 실력은 칭찬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이 유사한 방식으로 풍자하는 과정에서 제 만평이 영감을 줬다면 놀랄 것이며 저를 우쭐하게 할 것”이라며 “(제 만평과) 콘셉트는 유사하지만 이는 표절과 완전히 다른 아이디어”라고 강조했다.

브라이트는 “만평에 재능이 있어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을 비롯해 누구든 정부에 대한 풍자적인 비판(poke)을 하면 비난받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정부에 대한 풍자는 이 나라에서(영국에서) 허용될 뿐만 아니라 적극적으로 장려되고 있다”며 “(이러한 만평이 장려되는 문화가) 없었을 경우 만평가라는 직업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당초 승인사항을 누락한 채로 공모를 진행했다며 이는 승인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고 입장을 냈다. 앞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으로 ‘윤석열차’를 선정했다.

문체부는 “(문체부) 후원 명칭 사용승인 요청 시 만화영상진흥원이 제출한 공모전 개최 계획은 △작품의 응모자가 불분명하거나 표절·도용·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경우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응모요강 기준(규격·준량)에 미달한 경우 △과도한 선정성·폭력성을 띤 경우를 결격사항으로 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윤석열차’가 표절 및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작품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실제 공모 요강에서 위 결격사항이 누락됐다는 게 문체부 설명이다.

아울러 심사위원에게도 해당 결격사항이 공지되지 않았고 미발표된 순수 창작품인지에 대해 깊이 있게 검토되지 않았음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규정에 따라 후원명칭 승인 취소를 신속하게 이행할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