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내년부터 차세대 10나노 D램 양산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내년부터 5세대 10㎚(나노미터)급의 D램 반도체를 양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4세대 14나노급 D램을 생산하고 있는 다른 경쟁사를 앞서가는 겁니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5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삼성 테크 데이'를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고,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로드맵을 내놨습니다.

10㎚는 머리카락 굵기의 1만분의 1 수준인데, 선폭이 좁을수록 한 웨이퍼에서 더 많은 반도체를 만들 수 있어 생산 효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장서윤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