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이태원 국조위원들 "어제 합의, 어떻게 깨나… 檢로비 의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평의원 압박에 합의 번복 가능한가"
"법무부, 경호처 뺴고 대검 살리고선"
"檢로비 있었던 것은 아닌가" 의심도
野, 오후 2시 특위 회의 재소집 추진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회의 파행 후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1.24.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심동준 하지현 기자 = 국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당 위원들은 여당이 대상 기관에서 '대검찰청 제외'를 요구하면서 첫 회의가 파행한 데 대해 "어제 합의한 것을 어떻게 깨나"라며 비판했다.

24일 국조특위 더불어민주당 위원인 우상호 의원은 첫 특위 회의 파행 후 기자들과 만나 "생중계로 합의 사항을 읽었고 특히 기관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도 안지나 대표도 아닌 평의원들이 압박해 여야 합의 사항을 번복하려 한다는 게 가능한 일인가"라며 "이젠 여야 원내대표 합의를 합의라고 할 수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개탄했다.

또 "불만 있는 의원들이 있을 수는 있지만, 합의 운영이 국회 관례이고 축"이라며 "다른 합의는 다 끝났고, 간사 간 합의도 웬만큼 끝났는데 대검을 빼달라고 오늘 아침 연락이 왔다. 당일 회의 1~2시간 전에 빼달라고 하면 어떡하라는 건가"라고 했다.

그는 "강경한 게 아니라 원내대표 합의 사항을 지키라는 것. 그게 원칙"이라며 "법무부와 대통령 경호처를 빼면서 대검만 살린 것이 아닌가. 뺀 성과는 안 보이고 이제와 대검을 빼달라는 것 아닌가"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를 해봤지만, 무슨 이런 식인가"라며 "주 원내대표가 요청한 게 아니다. 국민의힘 쪽에 물어보라, 이렇게 합의를 깨도 괜찮으냐고 물어보시라"고 했다.

우 의원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반응에 대해선 "황당해 한다. 과거 검찰청법 관련해서도 그렇게 하더니 또 이렇게 하느냐고. 본인은 다시 협상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역으로 우리가 합의에 불만을 갖고 재합의하라고 시키면 주 원내대표가 받겠나. 자기들도 못 받을 것을 왜 우리에게 던지나"라며 "이런 식으로 정치를 하나"라고 비판했다.

또 "법제사법위원장 등 난리가 났다는데, 검찰 로비를 받은 것 아닌가"라고 의심하면서 "산하기관 로비을 받아 원내 교섭단체 합의 내용을 엎으려는 시도가 말이 되나"라고 성토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회의가 연기되자 의원들이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2022.11.24.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의 본모습이란 생각이 드니 자괴감도 든다", "거긴 국정조사를 안 하고 싶은 것이지 않나 솔직히 그 분들은"이라며 "오늘 하루는 좀 더 기다려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교흥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법제사법위원 등 일부 의원들이 문제 제기를 한 것 같다"면서 "자기들은 대검 마약이 아닌 경찰청의 마약 상황이니 대검이 필요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입장에선 대검도 마약 얘길 했고 24일 대통령도 마약 얘기를 했고, 당정 회의를 했다. 그리고 29일 참사가 난 것이니 대검 연관성이 있는지를 우리가 봐야 하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합의한 것을 어떻게 깨나. 원내대표끼리 합의한 것을 일부 의원들이 주장한다고 해 깨면서 선례를 남기면 원내 대표단 활동이 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가 대검을 넣으면서 법무부부터 대통령 경호처도 다 빼준 것"이라며 "그리고 그 대상 기관은 국민의힘 원대대표가 읽었다. 그래놓고 뺀다는 건가"라고 규탄했다.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은 이날 오후 2시께 회의 소집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성사되지 않을 경우, 원내 대표단 차원의 숙고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judy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