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두순, 이사 가려다 결국 포기…새 집주인이 위약금 100만원 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안산시여성단체협의회와 선부동 주민 등 60여명은 24일 오전 9시 30분 안산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두순은 안산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소한 지 약 2년 된 아동성범죄자 조두순이 현재 살고있는 경기 안산시 단원구 와동 다세대 주택에서 인근으로 이사를 준비하려 했으나 주민 반발로 이사를 포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조두순은 이날 오후 자신이 이사하려 한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다가구주택 집주인으로부터 보증금 1000만원과 위약금 100만원을 돌려받았다.

조두순의 아내가 이날 선부동의 부동산사무소에서 집주인을 만나 임대차 계약을 파기하고 보증금과 위약금 등 1100만원을 수령했다. 새롭게 이사를 가려던 집은 조두순이 기존에 살던 집과 약 2km 떨어진 다세대 주택이다.

안산시는 조두순의 보호관찰관과 선부동 주민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이에 따라 조두순은 선부동으로 이사계획을 접고 당분간 지금 사는 와동의 집에서 머무를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는 집에 계속 살 경우 기존 집주인이 명도소송 등을 통해 강제퇴거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

조두순이 기존에 살고 있던 월셋집이 계약 만료로 이사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안산시여성단체협의회와 선부동 주민 등 60여 명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안산시청 현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조두순은 안산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선부동에는 수많은 어린이집과 유치원, 지역아동센터, 학교 등이 있는데 조두순이 이사 오는 순간 우리 자녀들과 부모들은 얼마나 불안에 떨며 살아가겠는가”라며 “우리는 조두순을 이웃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아동성범죄자 조두순/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조두순은 지금 사는 와동의 다가구주택과의 임대차 계약이 오는 28일 만료됨에 따라 지난 17일 선부동의 다가구주택과 임대차계약을 체결했다. 조두순의 아내는 ‘남편은 회사원’이라고 속인 뒤 보증금 1000만원을 한꺼번에 내고 2년짜리 월세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언론에 조두순의 이사 소식이 알려지자 새 집주인은 새로 입주할 세입자가 조두순이라는 사실을 알고 집에 찾아가 계약 파기를 요구했다.

한편 조두순은 2008년 12월 안산의 한 교회 앞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중상을 입힌 혐의로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20년 12월 12일 출소했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