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두순 아내 "회사원" 속이더니 이사 포기···위약금까지 챙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민·여성단체 반발 등에 선부동 임대차계약 해지

와동 거주지 28일 계약만료···어디로 옮길지 촉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경기 안산시 선부동으로 이사를 포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현거주지 임대차 계약이 오는 28일로 끝나는 조두순이 거처를 어디로 옮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안산시에 따르면 조두순의 아내는 이날 오후 당초 이사 예정이던 선부동의 다가구주택 집주인으로부터 보증금 1000만원과 위약금 100만원 등 1100만원을 돌려받고 임대차 계약을 해지했다. 이 사실은 안산시가 조두순의 보호관찰관과 선부동 주민 등을 통해 확인했다.

앞서 조두순의 아내는 지난 17일 선부동의 다가구주택 주인에게 “남편이 회사원”이라고 속이고 보증금 1000만원을 낸 뒤 2년짜리 월세 계약을 맺었다.

선부동 집주인은 세입자가 조두순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계약 파기를 요구했다. 하지만 조두순 측은 일방적인 파기이므로 기존에 낸 보증금 1000만원에 위약금 100만원까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두순이 이사를 포기한 것은 주민 반발 때문으로 추정된다. 조두순의 이사 계획이 알려지자 선부동 주민들은 이날 오전 여성단체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조두순은 안산시를 떠나라”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조두순은 당분간 안산시 와동의 현재 거주지에 머물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조두순이 다른 지역으로 거처를 옮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재 사는 와동의 집 주인은 계약 만료 후 재계약을 원하지 않고 있어 조두순은 새 주거지를 찾아야 한다.

조두순이 현 거주지에 2년 더 살 가능성도 있다. 전·월세로 2년을 거주한 임차인이 계약 갱신을 요구할 경우 임대인은 이를 거절하지 못하도록 한 ‘임대차 계약갱신청구권 제도’ 때문이다.

다만 계약갱신청구권은 계약 만료 2개월 전에 행사해야 하는데, 조두순이 이를 행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조두순이 이사를 가려 했던 것 등으로 볼 때 이를 행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조두순이 안산시를 떠나 다른 도시로 이사할 가능성도 있어 지역사회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두순은 선부동 주택 임대차 계약에 앞서 이달 초 안산 고잔동으로 이사하려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가 뒤늦게 정체가 드러나 계약을 취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