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A-STAR] '세리에, UCL 넘어 월드컵까지!'...쇼케이스 나서는 김민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나폴리 몬스터' 김민재가 우루과이를 상대한다. 이탈리아 세리에A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를 넘어 국제 무대에서 스스로를 증명할 쇼케이스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맞붙는다. 한국은 FIFA 랭킹 28위, 우루과이는 FIFA 랭킹 14위다.

킥오프가 임박한 가운데 양 팀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한다. 황의조, 손흥민, 나상호,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 김승규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맞서는 우루과이 역시 4-3-3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수아레스, 누녜스, 펠리스트리, 수아레스, 누녜스, 펠리스트리, 벤탄쿠르, 베시노, 발베르데, 올리베라, 고딘, 히메네스, 카세레스, 로세트가 선발로 출격했다.

조별리그부터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C조에선 '라스트 댄스'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 앞에 무릎을 꿇었다. E조에선 '전차 군단' 독일이 일본에 역전패를 당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우루과이 역시 방심할 수 없는 상황.

예상대로 최정예 멤버가 출격한다. 차세대 월드클래스라 불리는 스트라이커 누녜스, 오랜 기간 우루과이를 이끈 리빙 레전드 수아레스가 선봉에 선다. 여기에 최근 스페인 라리가와 UCL까지 휘젓고 있는 멀티플레이어 발베르데도 지원 사격을 한다.

그만큼 선제 실점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하며, 자연스레 김민재에게 기대가 집중된다. 올여름 페네르바체를 떠나 나폴리에 입성한 김민재는 칼리두 쿨리발리가 떠난 빈자리를 완벽히 메웠다. 이탈리아 세리에A는 물론 UCL에서도 특유의 저돌적이고 헌신적인 수비를 선보이면서 유럽 전역에서 찬사를 받았다.

최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유벤투스 등등 빅클럽들과도 연결되고 있는 상황. 김민재에게 있어 이번 월드컵은 자신을 증명할 수 있는 쇼케이스나 마찬가지다. 김민재는 김진수, 김영권, 김문환과 함께 4백 라인을 형성하여 우루과이를 막을 예정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인터풋볼 장승하 기자, 대한축구협회 SN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