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신환 서울 정무부시장, 64억 재산 신고…채무도 27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11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등록 내역 공개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오신환 서울시 정무부시장 사진. 2022.11.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 오신환 정무부시장이 신고한 재산액이 64억원대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2022년 11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등록 내역에 따르면 오 부시장은 모두 64억494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오 부시장은 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대지 73억8480만원, 본인 명의로 된 관악구 사무실 전세 임차권과 아파트 등 건물 9억1900만원, 예금 7억774만원 등을 보유했다. 채무액은 27억2414만원이었다. 본인 명의로 주식 1억3290만원을 보유했으나,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지난달 전량 매각했다.

서울시 김상한 복지정책실장은 12억260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대현 상수도사업본부장은 10억1955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송주범 전 정무부시장은 이전 신고액 대비 7058만원 늘어난 14억116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