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카프리오와 누드신 촬영 전 테킬라 마셨다" 고백한 美배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마고 로비,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누드신 촬영 비하인드 고백]

머니투데이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사진=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스틸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32)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48)와의 영화 속 누드신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24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미러,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마고 로비는 22일 런던 피카딜리에서 열린 'BAFTA'(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행사에 참석해 디카프리오와 함께 출연한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촬영 당시 이야기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사진=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스틸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비는 디카프리오와의 야릇한 누드신 촬영 전 용기가 필요했다고 했다.

촬영 당시 22살이었던 로비는 극 중 조던 벨포트 역을 맡은 디카프리오의 아내 나오미 라파글리아로 전라 노출를 감행하는 등 열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그는 극 중 어린 딸 방에서 그를 유혹하는 장면 등 파격적인 장면을 연기한 바 있다.

그는 "거짓말하지 않겠다. 그 장면 촬영 전에 데킬라(멕시코의 증류주)를 몇 잔 마셨다. 왜냐하면 나는 긴장했기 때문이다. 정말 정말 긴장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때 나는 '아무도 이 영화에서 나를 알아채지 못할 거야'라고 생각했다. 또 '모두 디카프리오에 집중할 것이기 때문에 내가 이 영화에서 뭘하든 상관 없다'고 생각했다"고 당시 속마음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로비는 2016년 해당 장면에 대해 촬영하기 너무 어색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에서 성관계 장면을 찍은 게 처음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날 지켜보고 있었다. 너무 어색했다. '이게 바로 당신이 할 일이에요. 계속하세요. 당신이 빨리 시작할수록 촬영을 빨리 끝낼 수 있어요'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또한 로비는 이 영화로 유명세를 얻었지만 갑작스럽게 얻은 인기에 배우 활동 중단까지 생각했다고.

로비는 '베니티페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엄마에게 '나는 이 일을 하고 싶지 않은 것 같아요'라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 엄마는 정색한 얼굴로 날 바라보며 '일을 그만두기에는 너무 늦은 것 같아'라고 말했다. 그때 나는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속 할리퀸 역을 맡은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사진=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스틸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마고 로비는 호주 출신 배우로, 2008년 영화 '비잘란테'(Vigilante)를 통해 데뷔했으며,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의 나오미 역, '수어사이드 스쿼드' 속 할리퀸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또한 2019년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폭스뉴스 전 최고경영자(CEO) 故 로저 아일스의 성추문 스캔들을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 '밤쉘'에도 출연했다. 영화 '라라랜드'로 잘 알려진 배우 라이언 고슬링과 함께 영화 '바비'에 출연한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