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근당근’ 자주 들리는 이유 있었네…“당근마켓, 거래・취미 이용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픈서베이 조사… “동네 검색도 포털과 비등”

헤럴드경제

당근마켓 마스코트 ‘당근이'. [당근마켓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거래와 취미 활동에 활용되는 국내 플랫폼 가운데 ‘당근마켓’이 가장 많은 활용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네 정보를 공유하는 비중도 포털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26일 소비자 데이터 플랫폼 오픈서베이는 당근마켓과 네이버 카페·우리동네 판, 소셜미디어 등 하이퍼 로컬(지역 밀착형) 서비스 이용자 등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분석한 '하이퍼 로컬 서비스 트렌드 리포트 2022'를 공개했다.

조사는 지난 9월 9일부터 12일까지 전국 만 20∼59세 성인 2000명 가운데 당근마켓 동네생활, 네이버 우리동네 서비스별 이용자 각 3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거래 활동 분야 주 이용률에서 당근마켓은 58%로 압도적인 결과를 보였다. 2위인 '포털 검색'은 5.7%, 3위 '동네·지역 기반 네이버·다음 카페'(맘카페 등)는 3.7%에 그쳤다.

특히 거래를 위해 당근마켓을 이용한다는 비율은 30대 이용자(73.7%)와 동네에 3년 미만으로 거주한 이용자(68.4%)에게 높게 나타났다.

취미·소모임·친목 활동을 위해서도 당근마켓을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근마켓의 주 이용률은 13.1%였다. 공동 2위(10.4%)는 동네·지역 기반 카페와 '일반 오픈채팅·단톡(단체 카카오톡)방'이었다. 포털 검색(9.5%)과 '동네·지역 기반 오픈채팅·단톡방'(8.1%) 등이 뒤를 이었다.

동네 관련 정보를 주고받는 활동에는 포털 검색(15.9%)과 당근마켓(15.8%)이 비슷하게 쓰였다. 이웃·친구·지인에게 묻는다는 비율도 11.6%이었다. 11.1%는 동네·지역 기반 카페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당근마켓 동네생활과 네이버 우리동네는 10명 중 7명가량이 알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당근마켓 동네생활을 안다는 이들의 비중은 75.8%에 달했다. 실제 이용했다는 이들은 43.7%로 조사됐다.

오픈서베이는 "동네생활과 우리동네를 아는 이들 중 절반가량은 현재 둘러보기 수준으로 이용 중"이라며 "커뮤니티 기능 강화 방법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응답자들이 평소 생각하는 '동네'의 범위는 집에서 평균 1.22㎞ 이내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