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는 모빌리티 혁신 중…"규제 풀어 경쟁력 갖춰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모빌리티 산업이 '혁신'을 거듭하면서 해외에선 우버, 타다같은 차량공유서비스와 자율주행차도 낯설지 않은 운송수단이 됐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모두 규제 대상이죠. 모빌리티 산업에서 뒤쳐지지 않으려면 규제 혁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장혁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플리케이션 상에서 운전자와 승객을 중개하는 차량공유서비스. 수직이착륙으로 좁은 도심을 비행하는 UAM까지, 진화를 거듭하는 모빌리티 산업은 단순 이동을 넘어 사업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