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후크엔터 측 “이승기에 빌린 돈으로 권진영 대표 한남더힐 매입? NO”(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에게 빌린 돈과 권진영 대표의 한남더힐 매입이 무관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 관계자는 26일 오후 MK스포츠에 “한남더힐 매입과 이승기에게 빌린 돈은 전혀 무관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앞서 텐아시아는 후크엔터가 이승기에게 거액을 빌렸고 이자도 주지 않았으며, 그 기간 권진영 대표가 서울 한남동의 한남더힐을 전액 현금으로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매일경제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에게 빌린 돈과 권진영 대표의 한남더힐 매입이 무관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사진=DB


보도에 따르면 후크엔터는 이승기에게 2014년부터 2021년까지 47억 2500만 원을 빌렸다.

이승기는 후크엔터에 빌려준 47억 2500만 원에 대한 이자는 없었다.

후크엔터는 감사보고서에 이승기가 빌려준 47억 2500만 원을 ‘단기차입금’ 항목으로 넣었다. 단기차입금은 변제기한이 1년 이내인 차입금이지만, 이승기가 돈을 돌려 받은 건 2021년으로 장기차입금으로 분류됐어야 한다.

또한 후크엔터가 이승기에게 돈을 빌린 기간 중 권진영 대표가 한남더힐을 매입한 정황이 포착됐다.

권진영 대표는 현재까지 해당 아파트를 전액 현금으로 매수, 현재까지 소유하고 있다. 그는 26억 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봤다.

한편 후크엔터는 권진영 대표의 폭언, 갑질 논란과 함께 이승기에게 해준 음원 정산이 0원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당사는 권진영 대표의 폭언, 갑질 논란 등과 관련해서는 사과를 전했고, 음원 정산 0원 의혹은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후크엔터는 “최근 한 매체를 통하여 발표된 이승기와 소속사간의 계약 내용(수익 분배비율 등) 및 후크엔터가 이승기에 대하여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라며 “현재 명확하게 정리하여 잘못된 업무 처리가 있다면 그것을 바로잡고 책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