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단독] “아이돌 미공개 포카 팝니다” 억대 사기···경찰 수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돌 그룹 미공개 포토카드 미끼로

한국·중국 등에서 수억 원 챙긴 후 잠수

신고한 피해자 28명···대부분 미성년자

경찰 “지금도 계속 신고 들어오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돌 그룹의 미공개 포토카드를 판매한다며 선입금을 요구한 뒤, 수억 원을 가로챈 사례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서울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SNS를 통해 사기 행각을 벌인 피의자 A씨를 특정해 조사 중이다. A씨는 트위터 등에서 특정 아이돌 그룹의 미공개 포토카드를 판매하겠다는 글을 올리고 돈을 받은 뒤 물건은 보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한 피해자는 모두 28명이다. 현재도 계속 경찰에 신고가 들어오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피해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A씨가 받아 챙긴 것으로 추정되는 금액은 약 2억 원에 달한다. 피해자들은 단체 카카오톡방에서 A씨에게 돈을 입금한 내역을 인증하는 방식으로 피해 금액을 추산했다. 일주일간 피해자 78명이 인증한 금액은 약 1억 9400만 원이다. 이 중 28명이 경찰에 신고 접수를 마쳤다.

외국인들의 신고도 잇따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 신고를 접수한 28명 중 3명은 중국인으로, 이들은 모두 1500만 원 가량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신을 중국인 피해자라 밝힌 B씨는 “한국 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약 30여명이 4~5억 원을 잃었다”며 “자료를 모아 곧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A씨가 판매한 미공개 포토카드는 음반 구매 홈페이지에서 특전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일반 상품과는 다르다. 특정 홈페이지에서 음반을 구매한 숫자만큼 포토카드가 증정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음반을 대량 주문한 사람들은 포토카드 역시 많이 받게 되니, 이를 SNS 등을 통해 양도하는 일이 활발했다.

피해자들은 모두 모 여성 아이돌 그룹의 팬으로 상당수가 미성년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사기 신고를 접수한 사람들 중 11명이 미성년자였다. 이들 중에는 여러 해외 팬들의 요청을 받고 대신 포토카드를 구매해주려다 사기를 당한 경우가 많았다.

피해자 C씨는 “이 사건 피해자들 중 본인 돈만 잃은 사람은 현저히 적다”며 “이른바 ‘총대’라고 불리는 사람이 여러 인원의 돈을 모아 대신 입금한 뒤 물건을 구매하는 경우가 대다수였다”고 밝혔다. 원화 송금이 어려운 외국인이나 미성년자 등이 총대에게 구매 의뢰를 하면, 이들이 대신 포토카드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이렇게 총대 한 사람이 A씨에게 대신 입금한 금액만 4100만 원에 이르기도 했다.

총대를 맡았던 사람들은 피의자 A씨를 대신해 다른 피해자들에게 돈을 돌려주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외국인들은 대리 입금을 통해 거래를 진행한 경우가 많아 경찰 신고에도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경찰에) 파악되지 않은 피해자들이 분명 더 존재할 거라 생각한다”며 “피해 금액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보니 A씨를 강력 처벌하는 한편 돈을 꼭 돌려받고 싶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금액은 1만 원부터 수백만 원까지 다양하지만, 피해자들의 주장대로 억대 규모가 신고되지는 않았다”면서도 “현재 피해 신고가 계속 접수되고 있는 만큼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남명 기자 nam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